테라 루나 원리 기반 급락 사태 분석 보고서 1편

테라 루나 원리 기반 급락 사태 분석 자료입니다. 스테이블 코인 1, 2위를 다투던 테라 UST가 하루아침에 99% 급락한 이유를 기술적 방향에서 살펴봤습니다. 테라를 개발한 테라폼랩스 비전과 목표, 이를 이루기 위한 원리, 원리에서 찾아보는 문제점, 현실에서 나타난 위험, 그리고 몰락 순으로 정리했습니다.

목 차

테라 루나 목표

우선 테라 (Terra, UST)와 루나 (LUNA)는 별개 코인입니다. 테라폼랩스 대표가 개발한 알고리즘 방식 가치안정 코인 즉, 스테이블 코인입니다. (가치안정 코인 = 스테이블 코인)

여기서 테라가 UST = 달러 역할을 하고 루나 코인은 일종의 담보 자산입니다.

테라 대표 비전은 심플하고 명확했습니다. 1달러 = 1테라 = 1루나 고정으로 변동성이 어떤 자산시장보다 심한 암호화폐 시장에서 안정적인 가치를 제공하고자 했습니다. 이를 ‘가치고정 = 페깅’이라고 합니다.


테라 루나 원리

스테이블 코인 작동 방식은 크게 3가지입니다.

1) 테더와 같은 현물 예치 방식 (관련 글 : 테더 스테이블 코인)

2) 다오 메이커와 같은 가상 자산 담보

3) 시장 가격 차이를 이용한 알고리즘 방식

이중 테라 루나는 2) 가상자산 담보, 3) 알고리즘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그리고 유통량 조절 방식으로 앵커 프로토콜 플랫폼을 개발합니다.

변동성 심한 차트

예시로 알아보는 원리

우선 가상자산 담보 격으로 1테라 (= 1 UST) 예치하면, 1달러에 상응하는 루나를 지급하기로 합니다.

문제는 코인 가격은 개발자가 아닌 시장이 판단하고 암호화폐 시장은 변동성이 심하다는 것입니다. 아래 2가지 경우를 살펴보겠습니다.

1테라 가치가 1달러 보다 낮은 경우입니다. 현재 1테라가 0.8달러이고 1루나는 0.5 달러라고 가정한다면, 투자자는 0.8 달러를 예치, 투자하해서 2 루나를 받습니다.

아직 가격 변동이 없다는 가정하에 받은 2 루나를 시장에 팔아 1달러를 받습니다. 그러면 0.2 달러 수익이 생깁니다.

이런 시세 차익을 이용해 참여자를 끌여들입니다. 점점 규모가 커지면, 테라 코인 수량은 줄어들고 가격은 올라갑니다. (스왑 후 코인 소각하는 원리)

동시에 루나 코인 수량은 늘어나고 가격은 내려갑니다. 이런 과정을 1달러 = 1테라, UST가 될 때까지 반복합니다.


다음 예시는 1테라 가치가 1달러보다 높은 경우입니다.

1테라 가격이 1.2 달러이고 1 루나는 0.5 달러라고 가정하겠습니다. 사람들은 2 루나를 사서 1테라로 스왑합니다.

스왑한 테라로 0.2 달러 수익이 생깁니다. 물론 그사이 가격 변동은 없다는 가정하에 입니다.

마찬가지로 이런 행위로 시장 참여자가 많아지고 규모가 커지면 루나 코인 수량은 줄어들고, 루나 가격은 상승합니다.

반면 테라 공급은 늘어나고 가격은 내려갑니다. 이런 과정을 1달러 언저리까지 반복합니다.

정리하자면, 테라 루나 원리는 시장 시세 차익을 이용한 널뛰기와 같습니다.

그 균형을 맞추는 데 초점을 맞춘 프로젝트입니다.


앵커 프로토콜

그림자 금융 이미지

그러나 위 예시에서는 가정했지만, 문제가 하나 있습니다. 실시간으로 변하는 가격과 심한 변동성입니다.

그래서 루나 유통량을 조절하기 위한 스테이킹을 내놓습니다. 바로 ‘앵커 프로토콜’이라는 플랫폼 프로젝트입니다.

앵커 프로토콜은 마치 예금과 비슷합니다. 앵커 프로토콜에 UST = 테라를 예치한 투자자에게 무려 연 20% 이자 수익을 약속합니다. 이로 인해 테라, 루나 가격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았으며, 한때 시총 50조 원을 기록합니다.

앵커 프로토콜은 일종의 그림자 금융 역할을 했습니다.

➡️ 참조 글 1) 디파이 뜻, 특징, 종류

➡️ 참조 글 2) 디파이 문제점 – 외부 충격에 약하다.


급락 사태 촉발

그런데 문제가 하나 있습니다. 앵커 프로토콜은 예치뿐만 아니라 암호화폐 대출 기능도 수행했습니다.

일부 투자자들은 루나를 담보로 UST 대출을 받습니다. 그리고 다시 앵커 프로토콜에 예치합니다.

이게 가능한 이유는 대출 이자 비용보다 예치 이자 수익이 훨씬 크기 때문입니다. 현실 세계에서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입니다.

코인 발행은 무한이기에 물레방아 돌듯이 시간이 흘러도 문제가 없을 것이다 생각하는 사람과 루나 가격이 하락하면 앵커 프로토콜은 제 기능을 할 수 없다는 문제를 지적하는 사람이 나옵니다.

이때, 테라폼랩스 대표는 아무 문제없다고 자부했습니다.

“가난한 사람과 대화하고 싶지 않다”

문제를 지적한 개발자에게 대표가 쏘아올린 트윗

비극의 시작

22년 5월 9일, 일시적으로 테라 가격이 하락했습니다. 이때 실체와 의도를 알 수 없는 세력이나 개인들에 의해 대량 매도가 발생합니다.

미끄럼틀을 타는 루나 가격을 본 일반 투자자들은 패닉셀(Panic Sell) 합니다. 일종의 뱅크런 사태입니다.

루나 가치는 더 떨어집니다. 일반적인 금융 시스템이라면, 테라폼랩스에서 조속히 개입하여 문제를 해결했어야 합니다.

그러나 탈중앙화를 지향하는 암호화폐 시장에서 이때까지만 해도 방관 했습니다.

그렇게 하루아침에 99% 하락이라는 충격적인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뒤늦은 후회

앵커 프로토콜 방식을 보면서 어떤 생각이 드셨나요?

개인적으로 카드 돌려막기, 폰지사기(다단계 금융)가 떠오르더라고요. 다시 말해 앵커 프로토콜은 그림자 은행 역할을 했습니다. 책임없는 쾌락을 투자자들에게 선물한 것이죠.

현실 세계와 달리 암호화폐 그림자 금융 역할을 하는 대부분 DeFi 플랫폼은 공황매도(패닉셀), 뱅크런에 취약합니다.

이상으로 테라 루나 원리 기반으로 유지했던 방법과 몰락 사태까지 다뤄보았습니다. 현재는 테라 2.0으로 부활했고 기존 무너졌던 테라는 대다수 거래소에서 상장폐지되었습니다. 코인게코 현황으로 찾아본 바에 따르면, 테라 2.0은 비트트루 거래소, 오케이엑스, 빗겟, 후오비, 화이트빗 등에서 거래할 수 있고 테라 2.0 또한 출시 몇 일 후 폭락했습니다.

다음 시간에는 타임라인으로 알아보는 테라 루나 사태를 정리하겠습니다.


암호화폐, NFT 필수 상식

✔ IP보안은 노드 VPN

✔ 계정보안은 Google OTP

DYOR 하는 법

✔ 챗굴? 코인, NFT 용어 모음

클레이튼 NFT 만들기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