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나 99% 떡락, 테라 루나 원리와 관계 예견된 폰지사기?

테라 루나 원리와 관계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22년 5월 2주 차 암호화폐 시장 뜨거운 감자는 바로 루나 떡락 사태입니다. 단 하루 만에 99% 급락으로 바이낸스 선물 거래 중지, 상장폐지 그리고 업비트, 빗썸 등 국내 4대 거래소 유의 종목 선정에 이은 거래 중지 등 대처가 일어났습니다.


현재는 바이낸스에서 일부 거래가 재개되었다는 소식인데요. 앞으로 어떻게 흘러갈지 장담할 수 없습니다.


이런 사태가 일어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있었다는데요.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목 차



테라 루나 개념

테라와 루나 생소한 단어이신가요? 테라부터 알아보겠습니다.


테라, UST

테라는 Terra USD라고 해서 UST 코인을 의미합니다. 권도형 개발자가 설립한 테라폼랩스의 스테이블 코인입니다.


여기서 Terra USD=UST=스테이블 코인은 같은 의미라고 보시면 됩니다. 그럼 궁극적으로 스테이블 코인은 무엇일까요?


암호화폐 프로젝트들은 자신만의 비전과 미션이 있습니다. 권도형 대표의 테라폼랩스는 완벽한 탈중앙화 DeFi(디파이)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입니다.


구체적인 프로젝트로는 바로 스테이블 코인=가치안정 코인인데요. 스테이블 코인은 변동성이 큰 암호화폐 자산 가치를 달러로 동일하게 유지하는 것입니다.


1 UST는 1달러 가치로 매겨서 자산을 유통하는 것입니다. 투자자들은 상대적으로 안정적으로 암호화폐를 지킬 수 있죠.


이런 메리트로 인해서 투자자들은 몰렸고 한 때 암호화폐 전체 시총 9위까지 올랐습니다.


하필 국내에서는 김치 코인 근본이라 불리면서 국내 투자자들에게 열렬한 지지를 받기도 했습니다.


자, 그럼 테라의 역할은 알겠고 루나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루나 코인

루나 또한 코인입니다. 다만 UST를 유지하기 위한 수단입니다.


1 UST = 1달러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서 테라 권도형 대표는 알고리즘 스테이블이라는 코인 담보 방법을 썼는데요.


테라 루나 원리

테라 루나 원리는 단순합니다. 테라(UST)와 루나 사이 수요와 공급을 조절해서 가격 변동성을 메꾸는 방식입니다.


예를 들면, 테라(UST) 가격이 1달러보다 높아지면, 테라 수요가 많은 것이죠. 이때 루나 코인을 소각해서 페깅을 시도합니다. 즉, 루나 코인 수량은 줄어들지만, 테라 코인 수요는 많은 상황입니다. 루나 코인이 10만 원 넘게 상승할 수 있었던 이유입니다.


반대로 테라(UST) 가격이 1달러보다 떨어지면 루나 코인을 추가 발행해서 테라 코인 유통량을 흡수합니다. 1 UST=1달러를 유지하는 알고리즘 체계를 쓰는데요.


마치 물을 담은 양동이를 저울에 올린 모습입니다. 발행, 소각을 반복해서 균형을 맞추는 것이죠. 이것을 차익 거래라고 합니다.


알고리즘에 의한 페깅을 유지하는 테라 루나 원리와 관계에 대한 문제점을 몇몇 개발자가 걱정했습니다. 심지어 내기도 진행했습니다.


어떤 문제가 있었나

그 이유는 강력한 매도세를 어떻게 버틸 것이냐? 담보가 없다. 등 이유가 있었는데요.


이상적인 스테이블 코인은 담보를 실제 달러로 예치해둡니다.


유명한 스테이블 코인인 테더(USDT)가 바로 이런 식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즉, 자체적으로 지급준비금을 마련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참고글 : 테더 스테이블 코인 진짜 안전한가?)


하지만 아직 암호화폐 시장은 법적 규제가 없습니다. 개발팀 임의로 자칭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불안한 시그널

그러던 중 22년 4월 테라 지갑에서 비트코인을 대량 매수한 정황이 포착됩니다.


시장 반응은 나뉘기 시작합니다. 루나뿐만 아니라 근본 비트코인을 준비해서 안정성을 높이려는 거라는 반응과 알고리즘이 불안정한가? 라는 의구심이 들기 시작합니다.


게다가 매수한 비트코인 금액은 대략 약 5조 원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런데 한 달도 안 돼서 4조 원만 남게 됩니다.


단순 계산으로 보면 길어야 4개월 안에 지급 준비금이 소진될 상황입니다.


전문가들이 불안 요소로 꼽은 것

바로 지급준비금 즉, 담보를 자체 코인인 루나코인으로 대체했는데 사야 할 사람이 있어야겠죠?


테라(UST)는 은행으로 치면 정기예금 격인 스테이킹에 참여하면 연이자 20%를 준다고 공표했습니다.


여기서 큰 인기를 얻게 됩니다. 사람들은 너도나도 가치안정 스테이블 코인에 많은 돈을 투자하게 됩니다.


그러면 20% 이자는 어떻게 줄 수 있을까요? 여기서 폰지, 폭탄 돌리기 우려가 나옵니다. 테라는 암호화폐 대출도 실시했는데요. 대출 이자는 연 12% 수준이었습니다.


손해를 보면서 예치 이자를 준다는 건데 여기서 말이 안 된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즉 신규 유저가 예치한 코인으로 이자를 일정 부분 분배할 수 없다는 구조가 나옵니다. 그렇다고 다른 대안이 있었냐?


테라 폼랩스는 지급준비금(루나, 비트코인 등)도 안정적이고 알고리즘을 믿을 수 있다고 자신감 있게 표현했습니다.


실제로 1달러 가격이 붕괴됐을 때 회복한 사례가 2차례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번엔 왜?

전문가들이 꼽은 루나 떡락 사태 촉매는 트론 스테이블 코인 출시 발표에 따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트론은 연 20%가 아닌 연 30%를 제안했거든요.


시장은 트론이라는 새로운 대안에 눈독을 들이고 있는 와중에 앞서 설명해 드린 지급준비금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소식에 불안해지기 시작합니다. 게다가 실물 경제도 위험 시그널을 계속 보내니 위험 자산을 처분하려는 큰 손들이 많았던 것입니다.


24시간 장이 돌아가는 암호화폐에서 테라 UST 매도가 시작됐고, 루나는 가격 방어를 위해 루나를 끊임없이 발행했습니다.


그런데도 루나를 사는 사람은 없고 UST 매도만 늘어나게 되니 수직 하강한 그래프가 나오게 된 것이죠.


테라 루나 사태 정리


내용을 정리하자면, 테라는 스테이블 코인이고 루나 코인이라는 자산으로 수요와 공급을 조절해서 1 UST=1달러 페깅을 유지하려고 했습니다.


그리고 참여자 유인을 테라 자체 수익보다 높은 이자를 지급하였고, 거기에 따른 추가 담보 대안을 뒤늦게 만들었습니다.


몇몇 전문가들은 매도세를 버티기 힘들 거라는 선견지명으로 스테이블 코인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불안을 종식 시키기 위해 근본 비트코인을 대거 매집합니다. 시장 반응은 긍정과 부정으로 갈리게 됩니다.


때마침 더 높은 이자를 지급하는 스테이블 코인 출시를 알리는 코인이 있었고, 테라 지급 준비금이 쭉쭉 빠지는 시그널도 포착됩니다.


또한, 실물 경제도 어렵고 안전자산으로 우선순위로 꼽는 현시점에서 암호화폐는 위험 자산이고 매도가 주를 이루는 상황입니다.


UST 매도가 줄줄이 이어지지만, 루나 코인 발행 해도 사는 사람은 없어 디페깅 상태가 되고 대량으로 준비한 비트코인 역시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 확인할 길이 없습니다.


종합적으로 보면 내, 외부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급락은 테라, 루나뿐만 아니라 암호화폐와 주식시장 전체에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UST 매도 관련해서 기관 작전, LFG(테라 지급준비금) 자작극 등 소문이 있지만 아직 확실한 증거는 없는 상황입니다.


앞으로 코인 시장 전반적으로 다운될 것으로 보이며, 이 충격이 얼마나 오래갈지도 예측하기도 어려운 상황이 됐습니다.


주식이든, 암호화폐든, NFT든 좋은 쪽만 보지말고 DYOR하는 습관을 지니고 풀매수가 아닌 분산 투자를 꼭 실천해야 한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는 루나 코인 사태였습니다.


DYOR 하는 법

챗굴? 코인, NFT 용어 모음

Leave a Comment